버튼_홈 버튼_회원가입 주문내역확인
 
맘123
속풀이
연예가십
교육
 
요리레시피
 
자유게시판
추천
[연예/가십] '골목식당' 칼국숫집, '백산타' 선물에 감동…부리토집 '정통화' 고집 백산타
2019-07-11 (09:51:51) 조회수:232   댓글:0   추천:2
기사 이미지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백종원이 칼국숫집 사장을 위해 '백산타'로 변신했다.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네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지난주 방송에서 달라진 주방동선으로 점심장사에 어려움을 겪었던 칼국숫집 사장님은 손님들에게 연신 미안함을 전하며 다시 한 번 장사를 위해 심기일전했다. 본격 장사에 앞서 백종원은 정체불명의 선물상자를 들고 칼국수 가게에 방문했다. 백종원은 국수 뜰채부터, 칼, 국자 등등 굉장한 선물을 안겼다. 백종원은 "칼 값은 천원 줘야한다. 공짜로 드리면 안된다"며 돈을 받았다. 맞춤형 선물에 칼국숫집 사장님은 환하게 웃었다.

이어 홀로 일하는 칼국숫집 사장님을 위해 정인선도 일일알바를 자처하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정인선은 가게에 도착하자마자 백종원이 선물한 장비들을 꺼내기 시작했다. 앞서 칼국숫집 사장님은 백종원이 선물한 스테인리스 통을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

특히 점심 영업이 시작되기 전부터 손님들이 몰려들었고, 사장님은 국수 육수를 준비하지 않고 있어 당황하기 시작했다.

장사가 시작됐고, 손님들은 가게 수리 전 열악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또 알바생 정인선의 활약이 빛났다. 정인선은 메뉴를 바꾸는 손님의 요청에 즉석으로 사장님께 다가가 메뉴 수정을 요청하는 모습을 보였고, 특히 줄줄이 몰려드는 손님들을 안내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이때 백종원의 눈에 문제점이 포착됐다. 손님이 몰려들자 육수는 금방 바닥났고, 칼국숫집 사장님은 맹물을 추가하고 육수 원액을 감으로 넣은 것.

결국 손님들도 계산을 하고 나가면서 육수를 지적했다. 식사를 하는 손님에게 다가가 정인선은 육수의 맛을 물어봤고, 손님들은 "밍밍다하. 물맛이 나는 것 같다"라고 육수의 맛을 지적했다.

백종원은 "육수를 매번 감으로 맞추는데 저게 굉장히 편차가 심하다"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결국 사장님에게 다가가 "정겨운 방식이지만 편차가 심하다"며 큰 육수통을 선물했다.

또 일회용 통에 콩물을 보관하는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결국 백종원은 커다란 육수통과 콩국물 보관통을 들고 나타나 선물을 안겼다.

최근 백종원의 특급추천으로 '포방터 돈가스집&인천 덴돈집' 유학을 다녀온 에비돈집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메뉴를 선보였다. 특히 인천 덴돈집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새우튀김 실력을 선보였고, 이때 튀김을 좋아는 김성주는 백종원이 부르자 마자 입구에 도착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시식을 한 김성주는 "포방터 돈가스는 눈 밟는 소리가 난다. 하지만 여긴 아직 거기까지는 아니다"라며 농담을 건냈다. 백종원은 "첫 시식 때 비하면 촉촉하다. 육즙이 흘러 나온다"라며 유학을 보낸 걸 만족해 했다.

또 백종원은 지난 번 지적했던 기름냄새가 없음을 느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에비돈을 맛 본 백종원은 "잘 가르쳐줬네"라며 확 바뀐 맛을 느꼈다.

백종원은 "근데 두 가지를 다 할 수는 없다"다고 지적했고, 결국 에비돈집 사장님은 돈가스와 에비돈 중 에비돈으로 최종 결정했다.

또 백종원은 시장 활성화를 위해 반찬가게 시찰에 나섰다. 앞서 반찬가게는 식구가 적은 요즘에 너무 큰 용량의 반찬을 팔고 있었고, 백종원은 "조금 작은 용기에 팔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반찬가게들을 돌아 다니는 곳에서 사장님들은 서비스를 챙겨주기 시작했고, 백종원은 "지금 이렇게 주시면 나중에 후회 하신다"고 경고했다.

백종원은 반찬가게에서 사온 반찬들을 쪼개서 나눠 담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반찬가게에서 사온 음식을 조금씩 나눠 한 도시락을 완성하려 했던 것.

백종원은 식사를 한 이후 반찬가게 사장님들을 다 불러 모았다. 백종원은 "지금은 핵가족 시대인데 너무 양이 크다. 제가 도시락을 나눠 봤다"며 도시락 하나에 반찬을 나눠 소량으로 팔수 있는 반찬가게 활성화를 위한 솔루션을 제안했다.

기사 이미지
또 백종원은 점심장사 여부를 앞두고 큰 고민에 빠진 스테이크집 사장님을 만났다.

백종원은 스테이크집 사장님의 점심 메뉴 고민을 듣고 "사장님이 책정한 점심 가격은 말도 안 된다. 점심은 서비스 개념으로 가야한다"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스테이크집 사장님은 "백 대표님이 내 줬던 과제를 하면서 정말 좋았다. 오픈 했었을 때 생각도 나고"라고 즐거워던 일을 꺼냈다. 이때 백종원은 갑자기 주방으로 들어가 칼을 찾았다.

백종원은 줄칼의 용도를 물고, 어떻게 하는 지 해보라고 시켰다. 하지만 칼을 가는 방법을 잘못하고 있었다. 결국 백종원은 줄칼의 용도를 정확하게 알려줬다.

이후 백종원은 "사장님도 행복하고 손님들이 오게 할 방법을 생각해 보자"라며 또 과제를 남기고 떠났다.

첫 방송 당시, 정통도 모른 채 어설프게 만든 한식화 부리토를 선보여 백대표에게 혹평을 받은 타고&부리토 부부 사장님은 "한식화를 하더라도 일단 정통을 먼저 알아야한다"는 백종원의 말에 2주간 정통에 대해 공부했다. 하지만 부부는 뒤늦게 정통의 매력에 빠져 한식화와 정통 둘 다 포기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백종원은 "정통과 한식화를 모두 할 경우 언젠간 정체성이 흔들릴 수 있으니 한 가지를 선택하라"고 제안했다.

부부 사장님은 혼란에 빠졌고, 백종원은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사장님들이 좀 더 수월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과거 푸드트럭 당시 한국식 '불고기 부리토'를 선보였던 황블리를 초대했다.

황블리는 오랜만에 만난 백대표에게 "왜 이렇게 얼굴이 좋아졌냐"고 웃었고, "최근 사직구장 앞 푸드트럭 계약이 끝났다"며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부리토 남편은 음식을 준비하며 예민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음식을 준비하다 아내에게 "정신차리자"라며 예민한 모습을 보였고, 상처받지 말자는 아내에 말에 "난 상처 안 받아"라며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정통 부리토와 한식화 부리토에 대한 대중들의 선호도를 주변 상인들과 학생들을 섞어서 A, B조로 나눠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시식을 한 사람들은 한식화 부리토를 먹고 "맛있다"를 연발했고, "처음 먹어보는데 햄버거 보다 맛있다", "속이 꽉 찬 느낌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후 정통 부리토를 맛 본 사람들은 "아까 거와 조금 다르다",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겠다", "이건 무슨 맛이냐"며 맛의 평가를 내렸다. 특히 돼지고기를 볶아서 나왔음에도 사람들은 참치로 오해했다.

결국 A조 7명은 한식화 부리토에게 표를 줬고, 1명은 정통 부리토에게 표를 줬지만 "참치도 들어있고 매콤해서 맛있었다"라고 말해 부리토집 사장님들을 당황케 했다.

B조 시식단은 정통 부리토에 점수가 몰리며 반등의 분위기를 타는가 했지만 결국 12:4 큰 차이로 한식화 부리토에게 점수가 몰렸다.

이후 두 사람에게 제작진은 "정통화에 대한 고민이 변했냐"고 물었고, 부부는 "아니요"라며 정통화를 밀고 나가기로 했다.

narusi@sportschosun.com




카피라이트